2020년 희망을 주는 구봉도 ‘미인송’

김효경 시민기자 | 기사입력 2020/01/15 [11:04]

2020년 희망을 주는 구봉도 ‘미인송’

김효경 시민기자 | 입력 : 2020/01/15 [11:04]

▲ 대부해솔길 1코스 구봉도에 외롭게 홀로 서있는 ‘미인송(美人松)’이 2020년 1월을 희망의 한 해로 만들어가고 있다. 주변 해안가가 만조에 이를 때면 ‘미인송’ 바로 옆까지 빙 둘러 바닷물이 들어오지만 그 짠 바닷물을 머금으면서도 독야청청 건강하게 자라고 있는 ‘미인송’이다. 2020년 안산시민으로 살아야 하는 우리들에게 좋은 교훈을 주고 있는 소나무다. 김효경 시민기자 poet-hk@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