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동 새마을협의회, 설맞이 떡국떡·표고버섯 판매

판매 수익금은 관내 취약계층의‘사랑의 반찬 나눔’에 사용

송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13:30]

호수동 새마을협의회, 설맞이 떡국떡·표고버섯 판매

판매 수익금은 관내 취약계층의‘사랑의 반찬 나눔’에 사용

송현아 기자 | 입력 : 2020/01/22 [13:30]

▲ 단원구청 전경     

 

안산시 단원구 호수동 새마을협의회(새마을지도자회장 김홍식, 새마을부녀회장 송묘숙)는 지난 20일까지 설맞이 떡국떡 및 표고버섯을 판매했으며, 신청 받은 상품은 설 전날인 23일까지 모두 배송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호수동 새마을협의회는 판매 수익금으로 관내 독거노인 및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사랑의 반찬 나눔’을 할 계획이다.

 

송묘숙 호수동 새마을부터회장은 “작년에 관내 30여 가구에 김치, 고추장 등을 담가드렸다”며 “올해는 여러 단체원과 주민들이 한마음으로 물건을 사주셔서 보다 더 많은 사람에게 반찬을 나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최석원 호수동장은 “항상 어려운 이웃돕기에 앞장서는 새마을협의회에 감사하며, 이웃과 함께 하는 호수동을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