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소방서, 2019년도 화재발생현황 분석자료 발표

전년대비 화재건수 1.4%증가, 인명피해 18.7% 감소

이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15:37]

안산소방서, 2019년도 화재발생현황 분석자료 발표

전년대비 화재건수 1.4%증가, 인명피해 18.7% 감소

이태호 기자 | 입력 : 2020/02/13 [15:37]

  안산소방서(서장 안경욱)가 2019년도 화재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년대비 화재건수는 소폭 증가하고 인명피해는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2019년도 화재사건 


13일 소방서에 따르면 2019년도 화재발생 건수는 총 484건으로 이는 지난해(477건) 보다 1.4%가 증가했고, 인명피해는 26명(사망2, 부상24)으로 지난해(32명) 보다 18.7%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재산피해는 58억여원으로 지난해 (63억)보다 7%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장소별 화재발생 현황은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가 134건(27.7%), 산업 67건(13.8%), 생활 53건(10.9%), 차량 49건(10.1%), 판매업무 29건(5.9%) 순으로 나타났다.원인별로는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273건(56.4%), 전기적인요인 92건(19%), 기계적인요인 67건(13.8%) 순이며, 부주의 화재사고 유형으로는 담배꽁초(105건), 음식물조리중(77건), 쓰레기소각(30건), 화원방치(29건), 용접·절단(12건), 가연물 근접방치(12건), 불장난 (5건), 임야태우기(3건), 유류취급중(1건)으로 부주의에 인한 화재가 전체 화재의 56.4%를 차지하고 있어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월별 화재발생 현황은 7월 55건(11.3%), 3월 52건(10.7%), 5월이 50건(10.3%)으로 주로 전력수요가 많은 여름철에 화재가 집중되고 있으며, 전년대비 겨울철 화재는 감소하였으나 봄철 화재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안경욱 서장은 “2019년 화재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년대비 화재건수가 증가하였으나 인명·재산피해가 감소한 것은 다각적인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한 결과” 라며 “올해도 소방안전교육을 확대 실시하는 등 예방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 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