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공직자들의 착한소비운동, 지역상권 살리기에 ‘효과 있었다’

식당 194개소 설문…시청사 주변 10개소 중 7개소 ‘도움 됐다’고 응답

김태창 기자 | 기사입력 2020/05/11 [09:19]

안산시 공직자들의 착한소비운동, 지역상권 살리기에 ‘효과 있었다’

식당 194개소 설문…시청사 주변 10개소 중 7개소 ‘도움 됐다’고 응답

김태창 기자 | 입력 : 2020/05/11 [09:19]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두 달 이상 구내식당 문을 닫고 ‘착한소비운동’을 벌인 결과 시청사 인근 음식점 10개소 중 7개소가 지역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관련 설문조사에 참여한 시청 및 상록구청 주변 음식점의 74%(23개소)가 ‘도움이 됐다’고 답했고, 또 절반에 가까운 음식점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행되던 3~4월 방문한 이용객이 지난 2월보다 늘었다고 답하기도 했다.

 

10일 시에 따르면 하루 평균 1천500여명이 이용하는 시청 본청과 상록구청·시청 제3별관(환경교통국)·상하수도사업소 등 4개 구내식당은 지난 3월2일부터 지난 8일까지 두 달 이상 운영을 중단했다.

 

인근에 식당가가 없는 단원구청도 지난달 6일까지 착한소비운동에 동참하는 등 안산시 모든 직원들이 지역식당가에서 식사를 해결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외출이 제한되자 식당가의 매출이 급격히 하락하는 등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마련된 특단의 조치였다.

 

시는 공직자들의 착한소비운동이 실제 도움이 됐는지 알아보기 위해 지난 6~7일 시 주요상점가 12곳의 음식점 163개소와 시청 본청과 상록구청 주변 음식점 31개소 등 모두 194개소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시청 및 상록구청 주변 음식점의 경우 ‘구내식당 휴무가 실제 매출에 도움이 됐는가?’는 물음에 23개소인 74%가 ‘도움이 됐다’고 답변했으며, 주요상권 음식점은 16%가 ‘도움이 됐다’고 응답했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본격화됐던 3~4월의 식당 방문자 수가 2월보다 증가했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시청 및 상록구청 주변 음식점의 51%(크게 증가 3%·약간 증가 48%)가 오히려 증가했다고 답했으며, 주요 상점가의 10%가 ‘약간 증가’했고, 25%는 ‘비슷한 수준’, 34%는 ‘약간 감소’했다고 답변했다.

 

전년 대비 지난 4월 한 달간의 매출액을 비교한 설문에는 50% 이상 하락했다고 응답한 음식점은 전체의 15% 내외였다. 다만 매출액과 관련한 설문조사에 참여한 업체는 주요상점가에서는 85개소, 청사 주변 음식점은 20개소였다.

 

주요 상점가 음식점의 경우 18%의 음식점이 50% 이상 감소했다고 응답했고, 시청 및 상록구청 주변 음식점은 단 2개소인 10%가 해당했다. 청사 주변 음식점 가운데 ‘10% 미만 매출이 감소한 식당’이 45%(9개소)로 조사되는 등 공직자들의 착한소비운동으로 큰 어려움은 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시 공직자들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경북 청도군을 돕기 위해 900만원 상당의 한재미나리와 280만원 상당의 특산물 판매를 도왔고, 관내 확진자가 다녀간 영업점과 화훼농가의 피해 회복을 돕기도 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해 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해 착한소비운동에 나서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나 다행”이라며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고통을 분담하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