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상록경찰서, 등교 개학 前 교내 화장실에 불법 촬영카메라 설치 점검

디지털성범죄 예방을 위한 불법카메라 탐지 활동

이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14:28]

안산상록경찰서, 등교 개학 前 교내 화장실에 불법 촬영카메라 설치 점검

디지털성범죄 예방을 위한 불법카메라 탐지 활동

이태호 기자 | 입력 : 2020/05/20 [14:28]

 

▲ 안산상록경서는 관내 초중고교 화장실․탈의실 등에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를 확인하였다. 

 

안산상록경찰서(서장 심헌규)는 등교 개학을 앞둔 지난 19일 관내 초중고교 화장실․탈의실 등에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를 확인하였다.


최근 디지털성범죄로 인하여 사생활이 노출된 피해자가 속출, 이로 인한 제2의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청소년들이 안심하고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등교 개학 이전에 관내 55개교를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를 집중 점검하였다.

 

점검에 참가하였던 경장 문덕주에 의하면 “학교는 구조상 남녀화장실이 근접하여 불법카메라 설치하기가 용이한 데 이번 점검으로 교사와 학생들에게 불법촬영에 대한 경각심을 주어 안전한 학교문화를 만드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신학기에 발생하는 학생 간 학교폭력이나 디지털범죄에 관하여 학교전담경찰관에게 교내에서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학교전담경찰관 배너를 재정비하였다.


단순 호기심에서 시작한 디지털 기기 이용 범죄는 지능화되고 상습화되는 경향이 짙어 사이버성폭력・학교폭력으로 이어지기에 안산상록경찰서(서장 심헌규)에서는 학교전담경찰관의 사이버폭력에 대비한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교사 및 학부모에게 청소년들의 디지털기기 사용에 관한 더욱 세심한 관심을 갖도록 당부하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