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상록署, 시민 2명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위촉

보이스피싱 예방 및 특수절도, 차량절도 및 무면허운전 검거에 기여

이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03 [16:03]

안산상록署, 시민 2명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위촉

보이스피싱 예방 및 특수절도, 차량절도 및 무면허운전 검거에 기여

이태호 기자 | 입력 : 2020/06/03 [16:03]

 안산상록경찰서(서장 심헌규)에서는, 보이스피싱 예방에 기여한 일동 신협에 근무하는 은행원 1명과 차량 특수절도범 검거에 도움을 준 시민1명에게 각각 표창장을 수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위촉했다고 2일 밝혔다

 

▲ 보이스피싱 예방에 기여한 일동 신협에 근무하는 은행원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위촉했다 

 

신협 직원 A씨는 지난 5월 22일 16:00경, 신협 일동점을 방문한 70대 할머니가 코로나 취약계층에게 저금리로 대출을 해준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고, 대출상환이 있어야 대출이 가능하다는 보이스피싱 수법에 속아 은행에 예금 중인 현금 1,500만원을 인출하려던 것을 직원 A씨가 이를 수상하게 여겨 신속하게 112신고, 출동한 경찰관과 함께 보이스피싱 범죄피해를 예방하였다.
  

▲ 차량 특수절도범 검거에 도움을 준 시민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위촉했다  ©


또한 같은 달 25일 18:30경 안산시 상록구 충장로에서 안산 시민 B씨는 학생 풍으로 보이는 미성년자들이 승용차량을 난폭하게 운전하는 것을 보고 신속하게 112신고 후 순찰차를 보자 도주하는 차량을 함께 추격하여 검거하는 데 기여하였다. 해당차량은 지난 5. 19. 충남 당진에서 도난당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친구사이인 미성년자 2명이 차량 열쇠가 꽂혀 있던 차량을 훔쳐 약 7일간 무면허로 운전한 것으로 밝혀졌다.

 

심헌규 서장은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서는 금융기관의 역할이 더욱더 중요하며, 양 기관이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체계를 유지하여 보이스피싱 근절에 앞장서야 된다.’는 말을 전했으며, 안산 시민 B씨의 사례를 통해 ‘시민이 경찰이고 경찰이 시민이다 는 말의 참된 의미를 일깨울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범죄 신고를 당부하였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시행중인 우리동네 시민경찰은 인명구조나 범인검거에 공로가 큰 시민에게 포상하는 제도이며 안산상록경찰서에서는 금년 들어 시민 7명을 시민경찰로 위촉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