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유치원 경찰 수사, ‘보존식 고의 폐기’ 밝혀낼까

원장 해명과 달리 일부 급식 보존식도 폐기돼 / 식중독 원인 규명 쉽지 않을 듯 …경찰 수사에 촉각

이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8:59]

A유치원 경찰 수사, ‘보존식 고의 폐기’ 밝혀낼까

원장 해명과 달리 일부 급식 보존식도 폐기돼 / 식중독 원인 규명 쉽지 않을 듯 …경찰 수사에 촉각

이태호 기자 | 입력 : 2020/06/30 [18:59]

 

 A유치원 집단 식중독과 관련해 경찰이 지난달 29일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간 가운데 이번 식중독 사태의 주요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는 ‘보존식 폐기’와 관련한 고의성을 밝혀낼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29일 오전 A유치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CCTV와 급식장부를 확보했으며, 이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통해 A유치원 측의 과실 또는 불법 행위들을 찾아낼 계획이다.


특히 이번 경찰 수사를 통해 A유치원의 ‘보관식 폐기’에 고의성이 있는지에 대한 결론이 날 지 주목된다.
A유치원 원장은 지난달 27일 학부모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급식에 대한 보존식은 있으나 간식을 미처 보존하지 못했다”고 밝혔지만, 실상은 간식 이외에도 지난달 11일 점심에 나온 우엉채조림, 15일 점심에 제공된 아욱된장국의 보존식도 남아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식중독 사고의 70%정도가 보존식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원인균을 밝히지 못한 채 흐지부지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번 A유치원의 경우 일부 보존식 마저 폐기돼 원인균 규명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보건 업계 한 관계자는 “보존식이 폐기된 상황에서 식중독 감염원을 찾는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면서 유치원 측에서 문제가 될 만한 음식을 고의로 폐기했을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A유치원에는 보존식을 폐기한 행위로 과태료 50만원이 부과됐으며, 만약 원인균이 발견되고 유치원의 과실이 드러날 경우 업무상과실치상과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인한 처벌을 받게 된다.


업무상과실치상의 경우 5년 이하의 금고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식품위생법 위반은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